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포항시-포스코, 국내 최대 체험형 조형물 ‘스페이스 워크’ 완공

포항시와 포스코의 상생과 화합의 상징, 대한민국대표 랜드마크 되길

최일용 기자.팀장 | 기사입력 2021/11/18 [18:26]

포항시-포스코, 국내 최대 체험형 조형물 ‘스페이스 워크’ 완공

포항시와 포스코의 상생과 화합의 상징, 대한민국대표 랜드마크 되길

최일용 기자.팀장 | 입력 : 2021/11/18 [18:26]

포항시-포스코, 국내 최대 체험형 조형물 ‘스페이스 워크’ 완공


[경천뉴스=최일용 기자.팀장] 철강의 도시 포항에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조형물 ‘스페이스 워크(Space Walk)’를 완공했다.

포항시와 포스코는 18일 환호공원에서 스페이스 워크 제막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이강덕 포항시장, 스페이스 워크를 디자인한 독일 작가 울리히 겐츠 등 관계자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의 새로운 관광트렌드 서막을 열었다.

최정우 회장은 “포스코와 포항시의 상생, 화합을 상징하는 조형물 스페이스 워크가 많은 시민들의 사랑을 받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되길 기원한다”며 “종풍 예정인 포항 1고로의 박물관 추진까지 완성되면 Park1538과 함께 포항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강덕 시장은 “영일만 관광특구 중심지인 환호공원에 체험형 조형물을 선물해 준 포스코에 감사드린다. 국내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공공미술 작품으로 탄생한 스페이스 워크가 포항의 해양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화답했다.

포항시와 포스코는 2019년 4월 1일 포항시와 ‘환호공원 명소화’ MOU를 맺고 2년 7개월에 걸쳐 가로 60m, 세로 57m, 높이 25m의 곡선형 조형물을 건립했다.

스페이스 워크라는 작품명은 마치 우주 공간을 유영하는 듯한 즐거움을 선사한다는 뜻에서 이름 붙여졌다. 작품의 외관이 환호공원에 내려앉은 구름의 모습을 닮았다고 해서 ‘클라우드(cloud)’라는 애칭으로도 불린다.

스페이스 워크는 총 333m 길이의 철 구조물 트랙을 따라 걸으며 환호공원과 포항제철소, 영일만, 영일대해수욕장 등 주변 풍광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도록 설계된 국내 최초·최대 규모의 체험형 조형물이다.

조형물에는 317톤의 철강재가 사용됐으며 전량 포스코 제품이다. 특히, 해안가에 위치한 점을 감안해 부식에 강한 프리미엄 스테인리스 강재를 적용했다. 또한 안전을 최우선으로 법정 기준 이상의 풍속과 진도 6.5의 지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하고 동시 수용 관람인원을 250명 이내로 제한해 인원 초과 시 출입 차단 장치가 자동 작동하도록 했다.

부부작가인 하이케 무터(Heike Mutter)와 울리히 겐츠(Ulrich Genth)는 포항을 세 차례나 방문해 곳곳을 다니며 각계각층의 인사들을 만난 뒤 포항의 정체성을 담아 작품을 디자인했다.
    
포항시와 포스코는 조형·건축·미술 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자문위원단 및 시민위원회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작품 디자인 선정부터 제작, 설치까지 모든 과정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했다. 포스코는 포항시에 이 조형물을 기부할 예정이다.

자문위원단으로 활동한 이대형 전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예술감독은 “스페이스 워크 건립 사업은 포항시와 포스코가 기획 단계부터 협력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며 추진한 공공미술사업의 대표적인 모범사례다”라고 말했다.

  제막식에 참석한 울리히 겐츠는 “철로 그려진 우아한 곡선과 밤하늘을 수놓은 조명은 철과 빛의 도시 포항을 상징한다”며, “스페이스 워크에서 내려다보는 아름다운 포항의 풍경과 제철소의 야경은 어디에서도 느낄 수 없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제막식 다음날인 19일 포항 환호공원에서 스페이스워크 제막을 축하하는 시민 오픈데이를 연다. 오픈데이에는 포스코 재능봉사단이 주축이 돼 시민들과 함께 기념촬영, 버스킹 공연, 응원 메시지 캘리그래피 작성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일반시민들에게는 20일부터 스페이스 워크를 개방한다. 포항시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매일 6명의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연말까지 시범운영을 할 계획이다. 시범운영 기간 동안 평일은 오전10시부터 오후4시까지, 주말과 공휴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독자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 드리고
언제든 독자와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미디어가 되겠습니다.
독자가 언제든 이웃처럼 친숙하게 느끼고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
메인사진
광명시 개청 40주년, '눈부신 성장 함께해온 시민께 감사' 다채로운 기념행사 마련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