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대구시립교향악단 '제480회 정기연주회'

12월 10일 우스 그랜드홀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

차영례 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7:25]

대구시립교향악단 '제480회 정기연주회'

12월 10일 우스 그랜드홀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

차영례 기자 | 입력 : 2021/11/24 [17:25]


[경천뉴스=차영례 기자] 대구시립교향악단의 올해 마지막 정기연주회가 오는 12월 10일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열린다. '제480회 정기연주회'인 이날 공연은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 줄리안 코바체프의 지휘로 바그너 ‘지크프리트 목가’와 브루흐 ‘콜 니드라이’, 프로코피예프 ‘교향곡 제5번’을 들려준다. 브루흐의 작품은 놀라운 기교와 깊이 있는 해석으로 호평받는 첼리스트 주연선이 협연한다.

공연의 시작을 알리는 ‘지크프리트 목가’는 바그너의 독립된 관현악곡으로, 제목은 그의 아들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여성 편력이 심했던 바그너는 지휘자 한스 폰 뷜로의 아내였던 코지마 리스트와 두 번째 결혼에 이르고, 두 딸에 이어 1869년 56세의 나이에 처음 얻은 아들의 이름을 ‘지크프리트’라고 지었다. 이 곡은 아들이 태어난 기쁨을 음악으로 표현한 작품이자, 1870년 12월 25일 아내 코지마의 생일을 기념해 깜짝 선물로 준비한 작품이다.

‘사랑과 평화’ 동기로 조용히 시작해 독일 민요의 자장가 선율이 연주된다. 다양한 동기가 어우러져 절정을 이룬 다음 다시 ‘사랑과 평화’ 동기로 마무리된다. 선율이 무척 아름답고 사랑스러우며, 가정의 기쁨을 느낄 수 있어 자주 연주되는 명곡이다.

이어 첼리스트 주연선과 브루흐의 ‘콜 니드라이’를 연주한다. 1881년 작곡된 이 곡은 유대교에서 속죄의 날에 부르는 히브리 성가를 관현악 반주의 첼로 독주곡으로 변주한 일종의 환상곡이다. 곡에는 ‘히브리 선율에 의한 첼로, 하프가 있는 관현악을 위한 아다지오’라는 부제가 붙어있다. 브루흐는 사람의 목소리와 가장 닮은 첼로의 음색을 살려 흐느끼듯 낮은 선율이 두드러지도록 하였고, 오케스트라와 첼로의 절묘한 조화를 이뤄냈다.

‘콜 니드라이’는 크게 두 부분으로 구성된다. 느린 단조의 제1부는 종교적인 정열을 담은 조용하고 비통한 선율로 시작되며, 첼로 독주가 장엄하게 선창자 역할을 한다. 제2부는 조금 격한 장조로 분위기를 전환해 거룩한 후렴구로 시작한다. 오케스트라가 하프의 아르페지오를 배경으로 먼저 밝고 강한 느낌의 선율을 연주하면, 오케스트라 반주 위로 첼로 독주가 낭만적 정서가 풍부한 음향을 변주하듯 들려주며 쓸쓸하게 끝맺는다.

첼리스트 주연선은 서울시립교향악단 첼로 수석, 미국 캔자스시티 심포니 오케스트라 부수석을 역임하였으며, 콰르텟K(크네히트), 첼리스타 첼로앙상블 수석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카네기홀에서 펼쳐진 이차크 펄만과의 듀오, 로린 마젤의 바이올린 연주로 듀오 등 여러 대가들과 실내악 공연 경험을 다채롭게 쌓아왔으며,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KBS교향악단, 서울시향 등과 협연하였다. 현재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음악학부 교수, 현대차 정몽구 장학재단에서 지도교수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휴식 후에는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걸작 중 하나로 꼽히는 ‘교향곡 제5번’이 펼쳐진다. 그의 교향곡 제1번을 제외하면, 이전에 작곡된 교향곡은 그다지 성공하지 못했고 연주되는 일도 드물다. 그러다 제5번을 계기로 그는 위대한 교향곡 작곡가로 우뚝 서게 되었다. 독소전쟁 중이던 1944년 여름, 한 달여 만에 완성해 1945년 1월 작곡자 자신의 지휘로 초연되었다. 프로코피예프는 평소 떠오르는 주제나 선율을 꼼꼼히 기록하는 습관이 있어 이 작품 또한 단기간에 작곡할 수 있었고, 다양한 주제와 수법이 통일성을 갖춤으로써 큰 성공을 거뒀다.

프로코피예프는 ‘교향곡 제5번’에 자유를 염원하는 순수한 마음을 담았다. 고국의 민요적인 요소를 추상화하여 자신의 서정성을 발전시키고자 노력하였으며, 민족 음악에서 악상을 찾아 교향곡 제5번의 많은 주제나 선율에 적용하였다. 하지만 소비에트는 이 곡을 전쟁 승리를 선전하는 도구로 이용했고, 작곡에 대한 공적으로 프로코피예프는 1946년 스탈린상을 받기도 하였다.

곡은 4악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전쟁 전 평화로웠던 러시아인들의 삶이 불안 속에 그려지는 1악장에 이어 본격적으로 전쟁 국면이 돌입된 2악장, 전쟁의 참담함과 함께 희생자에 대한 슬픈 절규가 표현된 3악장, 전세가 역전되어 승리의 기쁨과 환희가 표출된 4악장으로 마친다. 마지막 악장에서는 프로코피예프의 탁월한 오케스트레이션으로 격렬한 음향과 폭발적인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2021년 마지막 정기연주회를 앞둔 줄리안 코바체프 상임지휘자는 “코로나19 팬데믹, 기후 위기, 양극화와 불평등, 미얀마 민주화운동 등 전 세계인은 불안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이럴 때 음악과 예술은 ‘우리’라는 이름으로 연대하여 희망을 나누고, 더 나은 미래를 꿈꿀 수 있게 용기를 북돋아야 할 것이다. 연말연시인 만큼 지난 잘못을 돌아보며, 아픔을 딛고 승리의 미래로 나아가는 희망을 전하고자 이번 무대를 준비하였다.”라고 말했다.

대구시향 '제480회 정기연주회'는 일반 R석 3만원, S석 1만 6천원, H석 1만원으로, 객석은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제한적으로 개방할 예정이다. 단, 코로나 19 상황에 따라 객석 운영 계획은 변경될 수 있다.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스스로 부단히 채찍질하겠습니다.
정도를 벗어나지 않는 참 언론의 모습을 지켜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경천뉴스는 독자와 늘 같이 호흡하고 고민하는 친구가 될 것을 약속 드립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
메인사진
광명시 개청 40주년, '눈부신 성장 함께해온 시민께 감사' 다채로운 기념행사 마련
1/5